천연기념물 ‘점박이물범’…백령도 또 왔네 | 뉴스A

Description

10년 전에 백령도를 찾았던 점박이물범 세 마리가 우리나라를 다시 찾았습니다. 백령도가 점박이물범의 서식지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김남준 기자 입니다. [리포트] 육중한 물범 수십 마리가 옹기종기 바위 위에 모여 있습니다. 회색빛 배를 드러내고 낮잠을 자거나, 한가롭게 머리만 내밀고 헤엄을 칩니다. 몸을 덮은 작은 반점이 특징인 이 물범은 물범류 중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서식하는 점박이물범입니다. 겨울철 중국 랴오둥만 바다 얼음 위에 새끼를 낳은 뒤 철새처럼 봄과 여름에는 산둥반도와 백령도로 긴 여행을 떠납니다. [명노헌 / 해수부 해양생태과장] "백령도와 중국 산둥반도 해역으로 이동해서 봄 여름 가을 지내고 겨울에 다시 랴오둥만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지난해 6월 백령도에서 포착된 점박이 물범입니다. 왼쪽 뺨에 있는 반점이 10년 전 포착된 물범과 똑같습니다. 점박이 물범의 반점은 사람의 지문처럼 나이가 들어도 변하지 않기 때문에 같은 개체인지 판단할 수 있습니다. 해수부는 이런 방식으로 2008년 백령도에서 관찰된 점박이물범 3마리가 지난해에도 같은 곳을 찾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김현우 / 고래연구소 박사] "개체 식별 자료로 쓰는 것은 왼쪽 뺨에 있는 반점이거든요. 죽을 때까지 그 형태가 그대로 유지가 돼 있습니다." 점박이물범은 2007년 멸종위기 야생동물로 지정됐지만, 해마다 3백마리 이상 백령도를 찾고 있습니다. 해수부는 백령도에 서식지를 넓히기 위해 길이 20m 폭 17.5m의 인공쉼터도 조성했습니다. 채널A 뉴스 김남준입니다. kimgija@donga.com 영상취재 : 정기섭 영상편집 : 박주연 그래픽 : 권현정 ▷ 공식 홈페이지 http://www.ichannela.com ▷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channelanews ▷ 공식 유튜브 https://www.youtube.com/tvchanews

Related Vide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