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내 감염’ 결론…이대목동병원 ‘강등’ 위기


Duration = 01:33

Download This YouTube Video

Right click on button and chose "Save Link As" option

High Definition MP4 (hd720)   Low Definition WebM (medium)   Low Definition MP4 (medium)   Low Definition 3GP (small)   Very Low Definition 3GP (small)  

Related Videos

Description

이대목동병원에서 숨진 신생아 4명의 사망원인이 병원 내 세균 감염이었다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발표했습니다. 감염관리 부실 책임을 지게 된 이대목동병원은 상급종합병원에서 1단계 강등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박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달 이대목동병원에서 숨진 신생아 4명의 사망원인은 병원내 세균 감염으로 드러났습니다.. 항생제 내성균인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에 감염됐고, 온몸에 염증이 퍼지는 패혈증에 걸린 겁니다. . 경찰은 간호사와 주치의 등 의료진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입니다. [경찰 관계자] "제대로 처방을 했는지, 지시도 똑바로 해야 하고, 신생아고 미숙아니까 더 주의해야 하고 이런걸 제대로 따지는게…" 경찰은 오는 16일 주치의 조모 교수를 조사한 뒤 정혜영 이대목동병원장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소속 의료진이 과실치사 혐의로 검찰에 넘겨지면 이대목동병원도 상급종합병원 지위를 잃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 일반 종합병원으로 강등되면 상급종합병원 때보다 의료수가를 5% 덜 받게 돼 요양급여 부문에서만 최소 수십억 원의 손해를 입게 됩니다. 정부가 올해 상급종합병원에 환자 1인당 1만8천 원씩 주는 지원금도 절반 밖에 받지 못합니다. 채널A 뉴스 박지혜입니다. 박지혜 기자 sophia@donga.com 영상취재 : 황인석 영상편집 : 강 민
For copyright or any other issue, please consult YouTube as per their Service Terms in C section of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