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산 즐기려다 사고 위험…저체온증 ‘비상’


Duration = 01:43

Download This YouTube Video

Right click on button and chose "Save Link As" option

High Definition MP4 (hd720)   Low Definition WebM (medium)   Low Definition MP4 (medium)   Low Definition 3GP (small)   Very Low Definition 3GP (small)  

Related Videos

Description

새해를 맞아 건강을 위해 산을 찾는 분들 많으신데요 요즘같은 강추위에 철저하게 준비를 하지 않으면, 저체온증으로 위험한 상황이 닥칠 수도 있습니다. 이다해 기자입니다. [리포트] 살을 에는 추위 속에서도 몰려드는 등산객들. [이영진 / 경기 남양주시] "아주 코가 매섭네요. 완전무장 다 했지." [박휘훈 / 평창 봉평면] "날씨를 얕잡아보고 왔는데 큰코다쳤네요." 적절한 준비 없이 나섰다간 사고를 당하기 쉽습니다. 지난 10일 북한산을 내려오다 미끄러져 다리를 다친 한 남성. 통증보다 추위를 호소했습니다. [박재룡 / 북한산산악구조대 소방장] "바람과 온도의 영향으로 인해 체온을 많이 빼앗기기 때문에…" 올해 들어 북한산산악구조대의 출동 건수만 7건. 응급처치를 하는 동안 체온 유지가 관건이었습니다. 은박 담요, 핫팩 등 방한 용품은 출동 시 필수품. [이다해 기자] 추위를 호소하는 환자에게는 이 핫팩을 겨드랑이와 배에 넣어 몸의 중심부 온도를 올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최근 한 달간 저체온증 환자 발생 건수는 21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가까이 늘었습니다. [허양임 / 인제대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입술이 창백해지기 시작해서 의식이 떨어지고 혈압이 떨어지고 호흡도 저하되고…" 환자 상태에 따라 한두시간 내 사망에 이를 수 있어 빠른 신고와 응급처치가 중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입니다. 채널A 뉴스 이다해입니다. cando@donga.com 영상취재: 김기범 영상편집: 이재근 그래픽: 조한규
For copyright or any other issue, please consult YouTube as per their Service Terms in C section of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