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음악·연극으로…되새기는 세월호 아픔


Duration = 01:48

Download This YouTube Video

Right click on button and chose "Save Link As" option

High Definition MP4 (hd720)   Low Definition WebM (medium)   Low Definition MP4 (medium)   Low Definition 3GP (small)   Very Low Definition 3GP (small)  

Related Videos

Description

스크린과 무대에서도 세월호 참사에 대한 추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개봉이 미뤄졌던 세월호 관련 영화들이 4주기를 맞아 막을 올렸고 각종 공연들도 세월호 희생자들을 위로했습니다. 김예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장음] "선생님, 여기 왜 온 거예요?" 죽은 자들이 마지막으로 들른다는 가상의 섬 이야기 '눈꺼풀' 망자들을 배웅하는 한 노인의 시각을 통해 영화는 세월호 희생자들을 애도합니다. 블랙리스트에 올라 개봉되지 못했지만 참사 4주기를 맞아 관객들을 만났습니다. [박선경 / 경기 의정부시] "4월 16일이라서 제 스스로 기억하는 방식으로써 영화를 보러 오게 됐고요." 세월호의 사고 원인을 파헤치는 다큐멘터리 영화도 개봉했습니다. 배우 정우성이 내레이션을 맡아 더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정우성 / 배우] "더 많은 여러분이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기억할 수 있도록 기리는 마음으로 함께했습니다." 음악으로도 위로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시민 합창단 '음악이 있는 마을'은 추모의 의미로 입장료도 박수도 화환도 없는 공연을 펼칩니다. [ 홍준철 / '음악이있는마을' 지휘자] "그동안 막혔던 마음들, 고통스러웠던 것들, 우리 스스로를 위로해야되는 시기가 오지 않았나. 음악으로 서로를 위로하자는 의미에서..." 또 세월호의 관점으로 재해석한 다양한 연극 등 스크린과 무대에서 세월호 참사를 잊지 말자는 다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김예지입니다. yeji@donga.com 영상취재 : 채희재 영상편집 : 오수현
For copyright or any other issue, please consult YouTube as per their Service Terms in C section of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