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집사’에게 특활비 최소 4억 원”…압수수색


Duration = 01:48

Related Videos

Description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고위 관계자 3명의 집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의 자택도 포함됐는데요. 김 전 기획관은 MB 정부 시절 국정원에서 최소 4억 원의 특수활동비를 받은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성혜란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기간 중 '청와대 살림'을 책임졌던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 대신 중개 수수료를 낸 당사자로 지목되기도 했습니다. [김백준 /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2012년)] "(중개 수수료 대신 낸 것은 인정하시는 겁니까) 조사에서 충실히 답변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김 전 기획관을 비롯한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핵심인사 3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장들의 특활비 사용처를 조사하던 중,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한 겁니다. 특히 김 전 기획관은 김성호,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 기간에 걸쳐 최소 4억 원을 건네받은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말을 아꼈습니다. [김백준 /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오늘)] "길게 얘기를 못 합니다."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과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집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9년부터 3년간 청와대에서 재직한 인물입니다. 김 전 부속실장도 이 전 대통령의 의원 시절부터 비서관으로 지내며 가까운 거리에서 보좌해 왔습니다. 전임 국정원장들의 국정원 특활비 사용 내역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근혜 정부 인사들 뿐만 아니라 이명박 정부 인사들을 대상으로 수사망을 넓히고 있습니다. 채널A뉴스 성혜란입니다. 성혜란 기자 saint@donga.com 영상편집 : 김지균
For copyright or any other issue, please consult YouTube as per their Service Terms in C section of 6.